잠시 몇 년전의 사건으로부터 이야기를 풀어 봅니다.

지난 2007년, 미 국방부 소속의 컴퓨터들이 중국의 해커로 추정되는 세력에 의해 해킹되는 사태가 발생한 적이 있습니다. 

이를 계기로 국제 전략 연구소(CSIS)는 2007년 하반기부터 1년여 건의 검토 작업을 거쳐 미국 국가 차원에서 사이버 보안을 어떻게 확보해야 하는지에 대한 권고 사항을 기술한 보고서를 발표하였습니다.

또한, 올해 1월 말에 취임한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사이버 보안에 대한 미국의 정책 및 체계, 법률적인 부분까지 대대적으로 검토하는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요청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5월 달에 사이버스페이스 정책 리뷰(Cyberspce Policy Review)라는 보고서가 발표 및 공개되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 후보가 내세운 대선 공약 중에 보안에 관련된 부분으로는 "사이버 인프라는 전략적인 자산으로 규정"하고, 이를 담당할 "대통령 직속 보좌관인 사이버보안 자문관(National Cyber Advisor)를 임명"하기로 천명했습니다.

참고로, 미국에서 이러한 보고서가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아 국내에서도 비슷한 유형의 정책을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 이러한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서는 과거 및 현재의 보안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여 미래를 대비하는 등의 일련의 과정이 필요합니다만, 그렇게 했는지는 미지수입니다.

하여튼, 지금까지 설명한 과정을 토대로 미국의 국토 안보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에서는 약 3년에 걸쳐 최대 1,000 명에 이르는 보안 전문가들을 아울러 기관을 설립하기로 했다는 소식입니다.

이는 국토안보부에 속해있는 부서 간의 보안에 관련된 기술적인, 운영적인 격차를 줄이기 위한 목표라고 합니다. 또한 새로 만들어지는 부서에서는 "중요한 사이버보안의 임무"를 담당하며 "사이버 위험, 전략적 분석,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취약점 진단 및 평가, 정보 수집 및 수사, 네트워크 및 시스템 엔지니어링"등의 업무가 포함된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지난 7월 7일 전후에 발생한 DDOS 공격을 발판으로 삼아 사이버 보안에 대한 심각성을 확인하였으며, 관련된 예산이 하반기에 추가된 소식을 들은 바가 있습니다. 또한, 20 세 전후의 새로운 두뇌 인력을 통해 사이버 전쟁을 수행할 수 있는 군대가 창설된다고도 합니다.

미국의 사이버보안 체계가 발전해가는 상황과 국내의 상황을 앞으로 면밀히 비교해서 주시해볼만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Web Analytics Blogs Dire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