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도 나름 얼리 어답터라고 자칭하면서 열심히 돈낭비를 하는 2010년을 보내고 있다. 지난 6월에 일본 현지 특파원(!)을 통해 아이패드32G 와이파이 버전을 공수하여 사용했지만, 이건 뭐 아이폰의 큰 화면 버전인지 하여튼,

그전까지 침대에서는 아이폰이 꼭 옆에서 잘때까지 있었지만, 그 이후로 아이폰은 그냥 소파에 굴러다니는 전화기에 불과했다. 물론, 잘때 침대 아래쪽에는 아이패드가...

문제는 아이패드를 구매하였지만 실제 아이폰의 사용하는 패턴에서 벗어나기가 어려웠다는 것이다. 아시다시피 시원시원한 화면 덕에 웹 서핑은 좋았다. 하지만, 그 외 동영상? 게임? 그리고... ...

도대체 이걸 사서 뭐에 쓰라는 건지 참 고민이 되었다. 거진 80만원 주고산 물건이 집사람 수도쿠 게임기가 되어 간다니.. ..(참고로 집에 닌텐도는 굴러다니고 있다. 어디있는지도 모른다)

고민고민하던 차에 "아이패드200% 활용 - 7일만에 끝내기"라는 혜민아빠의 책 얘기를 듣고 득달같이 읽어 보고 있다.

도대체 아이패드가 왜 나왔는지에 대해 어느정도 수긍할 수 있는 이야기도 있었고, 아이패드가 앞으로 우리 삶을 바꿀 건지에 대한 전망도 나와있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바로 업무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앱)에 대한 것으로 실제 기존에는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이 SNS 앱만 쓰는 말그대로 소비 전용 장비였다. 이제 업무용으로 눈을 돌리다 보니, 좀더 새로운 프로그램이 있나 고민하게 되고, 이를 통해 내 노트북 가방은 한결 더 무거워졌다.

하여튼, 아이패드가 최근 국내 출시되었는데, 사긴 샀는데 뭘 해야 할지, 이게 뭔지 구체적으로 감이 안오시는 분들은 저처럼 게임기로 두지 않으시려면 이 책 한번 읽어 보시길...




PS: 게임으로는 역시 화난새(Angry Birds)가 최고입니다. 어제 또한번 마이너 업글하면서 0.99 달러 강탈해 갔습니다. T.T...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어찌 보면 아이패드에 대한 글이라고 볼 수도 있고, 아이폰/팟에 해당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 상반기에 아이패드가 출시되었지만, 아직까지 한국에는 정식 발매가 되지 않아 일부 사용자들은 외국에서 사오거나, 오가는 이에게 부탁하여 구입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글 자판이 지원되지 않아 사용이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탈옥하는 경우에는 한글키보드를 쓸 수 있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그런(!) 면이 있습니다.

    하여튼, 아이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중에서 가장 괜찮은 부분이 바로 이북(e-book)에 대한 것입니다.

    이북을 제공하는 방식은 모두 2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 아이북스에서 제공하는 경우.
    • 앱(app)으로 제공하는 경우

    아이북스에서는 애플이 제공하는 책 시장입니다. 아직 아마존에 비할 수는 없지만 나름대로 영문 컨텐츠에서는 괜찮은 수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글로 된 책이 몇권 없습니다. 아마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북스에서는 멀티미디어를 활용하는 형태의 이북을 작성하기에는 약간 불편하거나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아마존의 킨들에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출판사(자)들은 책을 아이북스의 형태가 아닌 앱의 형태로 개발하여 무료 또는 유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음성, 동영상과 같이 멀티미디어적인 성격을 많이 띤 컨텐츠의 경우에는 앱으로 가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여기에서 한글로 된 책 앱을 손쉽게 찾는 팁을 알려 드립니다. 별로 어려운것도 아니지만, 그냥 적어 봅니다.

    1. 아이패드에서 App Store를 실행합니다.

    2. Categories -> Books 를 선택합니다.

    3. 오른쪽 상단에서 Sorted By -> Name 을 선택합니다.

    4. 컨텐츠가 나타나는 화면에서 왼쪽에 있는 삼각형을 클릭합니다.

    대략 1-20가지 정도의 책이 있으며, 만화책부터 웹튠, 유명한 작가의 소설 등이 있습니다. 한번씩 들어가셔서 살펴 보시고, 필요한 부분을 받아 읽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S: 집에 아이패드가 있어 기억나는 대로 적어봤습니다. 틀린 항목이 있으면 저녁때 수정하겠습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구글은 검색 엔진으로 유명하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번역 을 들 수 있을 것입니다.

      구글은 기업의 환경에 맞는 서비스도 제공하는데 바로 앱스(Apps)입니다. Apps에서는 이메일, 일정, 주소록을 도메인별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Saas를 제공하며, 50이하 사용자는 무료입니다. 물론, 유료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보다 나은 용량이나 성능을 제공합니다.

      하여튼, 회사의 입장에서 새롭게 도메인을 등록하고 이메일 시스템을 구축하는 경우에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기존에 이미 다른 제품의 메일 서버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데이터 이전이라는 문제 때문에 고심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됩니다.

      구글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Exchange 서버에서 구글 앱스로 이메일, 일정, 주소록을 넘겨줄 수 있습니다.

      다만, 이러한 툴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앱스 상용 버전이나, 교육용 버전을 사용하고 있어야 한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또한, 익스체인지 2003과 2007을 지원합니다.

      출처: http://googleenterprise.blogspot.com/2010/03/now-its-easy-switch-to-google-apps-from.html

      설명서: http://static.googleusercontent.com/external_content/untrusted_dlcp/www.google.com/ko//support/enterprise/static/gapps/docs/admin/en/gapps_exchange_migration/1.0/gamme_admin.pdf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지난 번 포스트에서는 해킹한 아이폰이 보안 상 위험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악성 프로그램이 이미 출현했다는 소식을 전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스위스의 아이폰 개발자인 니콜라스 세이럿은 해킹한 아이폰뿐만 아니라 공장에서 생산한 해킹하지 않은 아이폰 자체도 보안상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개발자는 SpyPhone 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아이폰의 웹 검색 기록과 GPS 위치 기록을 빼내 볼 수 있으며, 특히 주소록에 저장된 정보를 읽거나 변경할 수 있습니다. 가장 주목해야 할 사항은 바로 해킹하지 않은 정상적인 아이폰에서 이러한 해킹(!)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앱스(아이폰에서 동작하는 프로그램은 Apps, 앱스라고 부름)를 일반 사용자가 사용하기 위해서는 애플의 승인 절차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만약 어떤 해커가 나쁜 마음을 먹고 해킹할 수 있는 코드를 숨겨 만든 앱스가 애플의 승인을 거쳐 배포가 된다면 엄청난 일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한편 애플은 아이폰의 해킹(보통 JailBreak, 탈옥이라고 부름)을 막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버전 업을 통해 기존에 알려졌던 해킹 수법을 무력화하기도 합니다. 또한, 해킹한 아이폰은 여러 가지 보안 장치를 우회하기 때문에 악성 프로그램 등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호도하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항을 정리해 보면, 애플은 탈옥~에 대한 방지대책에 열심히 노력하는 것보다는 아이폰 자체의 보안에 대해 더욱더 매진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특히, 아이폰은 WIFI 등과 같은 무선 인터넷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해킹이나 앱스를 통해 정보가 인터넷 상으로 누출되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에는 크나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해결 방안:

        1. 사용자는 주소록에 읽기, 읽기/쓰기를 할 때에 승인을 거치도록 보안을 강화.
        2. WIFI 연결 기록은 "모바일" 사용자가 읽을 수 없게 함.
        3. 키보드 캐시는 OS 서비스 차원에서 관리.
        4. iPhone에서는 외부 방화벽과 같은 추가적인 보안 기능 추가.

        감사합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Web Analytics Blogs Dire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