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보면 아이패드에 대한 글이라고 볼 수도 있고, 아이폰/팟에 해당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 상반기에 아이패드가 출시되었지만, 아직까지 한국에는 정식 발매가 되지 않아 일부 사용자들은 외국에서 사오거나, 오가는 이에게 부탁하여 구입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글 자판이 지원되지 않아 사용이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탈옥하는 경우에는 한글키보드를 쓸 수 있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그런(!) 면이 있습니다.

하여튼, 아이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중에서 가장 괜찮은 부분이 바로 이북(e-book)에 대한 것입니다.

이북을 제공하는 방식은 모두 2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 아이북스에서 제공하는 경우.
  • 앱(app)으로 제공하는 경우

아이북스에서는 애플이 제공하는 책 시장입니다. 아직 아마존에 비할 수는 없지만 나름대로 영문 컨텐츠에서는 괜찮은 수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한글로 된 책이 몇권 없습니다. 아마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북스에서는 멀티미디어를 활용하는 형태의 이북을 작성하기에는 약간 불편하거나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아마존의 킨들에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출판사(자)들은 책을 아이북스의 형태가 아닌 앱의 형태로 개발하여 무료 또는 유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음성, 동영상과 같이 멀티미디어적인 성격을 많이 띤 컨텐츠의 경우에는 앱으로 가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여기에서 한글로 된 책 앱을 손쉽게 찾는 팁을 알려 드립니다. 별로 어려운것도 아니지만, 그냥 적어 봅니다.

1. 아이패드에서 App Store를 실행합니다.

2. Categories -> Books 를 선택합니다.

3. 오른쪽 상단에서 Sorted By -> Name 을 선택합니다.

4. 컨텐츠가 나타나는 화면에서 왼쪽에 있는 삼각형을 클릭합니다.

대략 1-20가지 정도의 책이 있으며, 만화책부터 웹튠, 유명한 작가의 소설 등이 있습니다. 한번씩 들어가셔서 살펴 보시고, 필요한 부분을 받아 읽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S: 집에 아이패드가 있어 기억나는 대로 적어봤습니다. 틀린 항목이 있으면 저녁때 수정하겠습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전자책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아마존의 킨들 제품이 애플이 출시한 아이패드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일례로, 6인치 급의 킨들의 259달러에서 189달러로 가격이 내려가기도 했습니다.

    새로 출시하는 킨들 DX 시리즈는 보다 나은 화면 고대비, 트위터 및 페이스북 연동, 튼튼한 몸체 등의 장점을 가지면서 가격은 379 달러로 저렴합니다. 킨들 DX는 9.7 인치의 화면으로 1200x824 해상도를 가집니다. 그리고 데이터 영역으로는 4GB의 용량을 가집니다. 또한, PDF 파일 지원, 스테레오 스피커, WIFI 등을 지원합니다.



    새로운 킨들, 아이패드와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을까 내심 기대됩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Web Analytics Blogs Dire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