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부분의 컴퓨터 사용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제품군을 사용할 것이고, 최근에 구입한 컴퓨터라면 윈도우 7을, 좀 오래된 컴퓨터는 윈도우 XP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런데, 같은 백신이라 하더라도 운영체제 별로 진단율, 편의성, 성능 등이 달라진다면 어떨까요? 이 의문에 대한 자료가 외국 사이트에 올라와 있어 간단히 소개해 봅니다.

독일에 있는 유명한 바이러스 제품 평가 기관 중의 하나인 AV-Test.org에서는 지난 8월달에 새로운 테스트를 진행했는데, 바로 안티바이러스 제품이 특정한 운영체제에서 동일한 기능을 가지는지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다만, 안티바이러스 제품이 지원하는 운영체제의 제한과 현실적으로 널리 사용하는 운영체제라는 점을 감안하여 윈도우 7과 윈도우 XP SP2 운영체제만을 평가에 포함시켰습니다.

각 제품들은 보호 능력(정적 및 동적 악성코드 진단), 치료 능력(감염된 악성코드 제거, 루트킷 제거), 그리고 사용하기 편리한지 알아 보는 편의성(시스템 성능, 오진 등) 이라는 3가지 관점으로 나눠 시행되었습니다.

그리고, 각 테스트는 가장 최근에 발표된 안티바이러스 제품을 중심으로 구성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점수 체제는 0부터 6까지 분류하고 점수 단위는 0.5 점로 하였습니다. 따라서, 제품의 총점은 12점이 만점이 됩니다. 평가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표 1. 평가 결과. 빨간 색으로 표시된 부분은 운영체제별로 차이가 심한 경우를 나타냄>

대부분의 제품들이 윈도우 7의 점수가 윈도우 XP 점수보다 약간 높았습니다. MSE와 Panda의 경우에는 꽤 많은 점수 차이가 나고 있습니다.

또한, G-Data, McAfee, PC Tools 제품 등에서는 오히려 윈도우 XP에서의 결과가 더 좋았습니다.

따라서, 앞으로 안티바이러스 제품을 선택할 때에는 높은 점수를 받는 제품을 선택해야 하는 사항 이외에 자신이 어떤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느냐라는 하나의 추가적인 요소를 고려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AV-Comparatives는 VirusBTN과 더불어 전세계적으로 어느정도 권위를 인정받는 안티바이러스 평가 기관 중의 하나입니다.

    이들 기관에서는 매달 운영체제 별로 또는 특정한 기능을 중심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번 달에는 AV-Comparatives에서 비교적 관심을 가질만한 부분을 평가했는데 바로 안티바이러스의 체감 성능입니다. 즉, 백신(안티바이러스)를 설치하고 나서 컴퓨터의 속도가 많이 느려졌는지를 수치화하는 것으로 사용자가 백신을 선택하는 기준 중에 가장 중요한 부분 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평가에 선정된 제품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특이한 사항은 드디어 Kaspersky 2011 버전이 추가되었다는 것입니다. 기존 VirusBTN에서는 2011 버전이 채택되지 않았습니다. 좀~ 더 발빠른 행보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외 다른 제품도 마찬가집니다. 2011 버전이 많이 테스트된 것을 보니, 대세는!!!

    avast! Internet Security 5.0
    AVG Internet Security 9.0
    BitDefender Internet Security 2010
    eScan Internet Security Suite 10
    ESET Smart Security 4.2
    F-Secure Internet Security 2011
    G DATA Internet Security 2011
    Kaspersky Internet Security 2011
    Kingsoft Internet Security 2010
    Norman Security Suite Pro 8
    Panda Internet Security 2011
    PC Tools Internet Security 2011
    Symantec Norton Internet Security 2011
    Trend Micro Internet Security Pro 2010


    성능을 평가하는 방법은 바로 파일을 조작(처리)하는 방법으로 수치화하는 것이 대부분의 기술적인 방법입니다. 사용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파일 복사(File copying)
    압축 및 해제(Archiving / Unarchiving)
     인코딩/다른 방식으로 인코딩(Encoding / Transcoding)
    프로그램 설치/제거(Installing / Uninstalling applications)
     프로그램 실행(Launching applications)
     파일 다운로드(Downloading files)
     Worldbench Testing Suite (XP)
    주: 사용자가 많이 겪는 부분은 진하게 표시했습니다. 좀더 고려해서 봐야 할 부분이기도 합니다.

    흥미로운 부분은 바로 WorldBench Testing Suite가 추가되었다는 것입니다. WorldBench는 PC의 성능을 측정하는 프로그램 중의 하나로 꽤 괜찮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백신 제품의 성능에 대해 세부적으로 설명하기 보다는 최종적인 결과를 선보이고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기존의 테스트 결과와는 아주 딴판입니다.

    보통 진단율 테스트에서는 G-DATA라든지 Kaspersky와 같은 제품이 1등~을 먹었습니다만, 이번 테스트에는 다들 힘들게 살아(!) 가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소프트웨어 회사로 열심히 삽질하는 여러 회사들이 채택하여 이용하는 비트디펜더도 조금은 안타깝습니다. 이로 국내 몇천만명이 바로 시간적인 손해를 보게 됩니다. 다 합치면 몇십만 광년(!)은 되겠죠!!!

    즉,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사용자에 대한 불편함이 나타나기 마련입니다. 중도!의 길을 걷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여기서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http://www.av-comparatives.org/images/stories/test/performance/performance_aug_2010_en.pdf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전시회 중의 하나인 독인 하노버에서 개최되는 CeBIT에서 G Data는 차세대 제품군을 출시한다는 소식이 웹사이트에 공식적으로 올라왔습니다.

      G Data에서는 G DATA 안티바이러스 2011, G DATA 인터넷시큐리티 2011, G DATA 인터넷 시큐리티 노트북용, G DATA 토탈케어 2011, G Data 노트북시큐리티 2011 제품을 출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G Data에 따르면 회사는 악성 프로그램을 보다 더 잘 잡기하기 위해 사용자 기반의 클라우드 기술을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http://www.gdata.de/partner/cebit-2009/g-data-arena-eventprogramm.html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Web Analytics Blogs Directory